와우 단상 - 황천의 비룡 드디어 타다

Posted 2007.06.29 07:12, Filed under: 게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천의 비룡

월드 오브 평판크래프트의 새로운 꼼수 일일퀘의 장벽을 뚫고서 드디어 올라탄 황천의 비룡

마음 아픈건 투기장 상위 0.5%의 플레이어들에겐 이속이 30% 더빠른 무장된 황천의 비룡이 지급된다는것!

투기장도 뛰어야 하는건가!

신고

  1. # 재즈벌레 2007.06.29 19:04 신고 Delete Reply

    오..... 오랜만에 등장하셨는데 와우소식뿐이네요. 저는 몇개월 전부터 와우 버전 업그레이드 오류가 계속 생겨서 접은 상태.... 겜방에서 잠깐 해보려해도 이젠 어떻게 하는건지 생각도 잘 안나더군요 ㅋㅋㅋ

    1. Re: # StillGyo 2007.06.29 19:11 신고 Delete

      와우 소식 뿐인것이 요즘은 요거 하는 재미로 살아서요 ㅎㅎ

  2. # 특급앙마 2007.07.18 11:21 신고 Delete Reply

    저는 매우우호에서 지금 와우를 접은 상태인데 아주 부럽...

Leave a comment

와우를 하다보면 필드몹을 통해 여러종류의 아이템을 줍게 되지만, 에픽(영웅)급 아이템을 쉬이 줍는이들은 몇명없을것이다. (와우인생 1년동안도 못주워봤다는 이들이 허다하다.) 오리시절 주수리 에픽 장갑 한개 이후로 영 뜸했던 본인의 에픽룻이 오늘 폭팔을 해버렸다. 비룡평판 일일퀘를 하던 도중 광산에서 에픽템을 2개나! 주워버린것이다.

자연 격노의 지팡이

자연 격노의 지팡이

복수의 외투 도안

복수의 외투 도안


남들은 1개도 못줍는다는 에픽을 1개도 아니고 2개! (유세윤톤으로 강하게 외쳐주자)
허나 애석한것은 2개 모두 골드화가 되지못하고 길드원들 손에 넘어가버린것!
드루 지팡이는 길드 70 드루 엘모군에게 양도
밀리용 망토 도안은 삼촌이 도안값으로 밑재료 대주셔서 한개 만들어주신단 말씀에 양도
(바근은 8개나 질러서 사가야했지만 -_-;)

그리고 달려간 카라잔
황천 원령을 가뿐히 잡아주시고 달려간 체스방
"내가 정말로 원하는건 왕수검!"을 외치며 그런트 조종 또 조종 (딴 소환수는 너무 조종이 구찮더라~)

체스방에서의 한판

체스방에서의 한판 : 허나 왕수검은 나오지 않았다!

허나 왕의 수호검은 나오질 않았다 -_- 길드분들의 탄식에 한숨 푹~
몇달이 되도록 왕수검 구경도 못했단 플포 전게의 탄식섞인글들을 보면 이젠 두려워진다 -_-
카라잔 6주차가 되도록 나올생각을 안하는 왕수검이여~ 다음엔 나와줄꺼지?

그날 이어진 카라잔 공략을 대충 이어가보자면,

1. 공작 불정령 지랄맞게 떨어주셔서 2번전멸로 수리비 ㄳ
나스레짐이나 말차젠을 노리시는분들이 많았지만 그 희귀하다는 피의 울음소리 a.k.a 고어하울이 나와주심.
닥탱용 템을 길드서 밀어주는터라, 부탱형님께 먹으라고 재촉 재촉. 언젠간 주겄지 라는 마음과 함께~

2.파멸의 어둠 공략 시작. 사실 이 용가리한테도 뜯어낼게 있었는데 기다리던 판자르타르 흉갑을 떨궈주심.

판자르타르 흉갑

체력 12 보석 3개를 줄줄이 박아주고 마부까지 끝~

드디어 왕의 보루흉갑을 벗고 거대괴수 조각상 없이 방막 25% 달성!
회피와 무막수치까지 대충 20%에 근접. 점점 원하던 세팅이 되어가는 소전사를 보노라면 마음이 흡족해진다.

신고

  1. # 데빌언데드 2007.06.24 20:40 신고 Delete Reply

    http://www.cyworld.com/zz7777
    WOwuser?
    친구해요~ CoM ~~ here

    1. Re: # StillGyo 2007.06.25 08:27 신고 Delete

      네 와우 유저입니다.
      허나 제가 싸이월드는 하지 않아서요 -_-;
      마음만 감사히~

Leave a comment

한때 즐기던 게임#1 - World of Warcraft

Posted 2006.10.10 01:34, Filed under: 게임

확대

라그나로크 온라인 이후로 접한 생애 2번째 MMORPG. 2004 년 겨울을 달구었던 게임. 서버는 전쟁7섭 노르간논 (a.k.a 놀러간뇬 이었던가?) 케릭터는 주케로 전사를 키우다 줄파락 던전 낑기기에 지쳐서 부케로 잠시 성기사를 키우고, 유료화이후로 접어버리고 말았다. 게임 자체로써도 충분히 재밌었지만, 당시 활동중이던 인터넷 커뮤니티의 사람들과 함께해서 더 재밌었던 기억이 난다. MMORPG 에 있어서 함께라는 요소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을것이다.

이 스샷들은 오베 마지막날 '구봉숙의 도시탈출' 길드원들과 해머폴과 그룸골에서의 전쟁, 섭닫힐때까지 던모로 호숫가에서 담소를 나누던 것을 찍은것인데, 당시 공대장이던 스니음님이 이 스샷파일들을 보내달라 부탁하셔서 다시 훑어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한번 접은 게임이라 컴백 가능성이나 미련따위는 없지만, 가끔 게임웹진에 들어갈땐 관련 기사들을 한두개쯤은 훑어보곤 한다...

신고

Leav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