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자의 섬이나 퀴노스 안에서의 퀘스트나 몹은 솔로잉으로 무리없이 해결 가능한 수준 이었지만, 퀴노스의 대문을 박차고 나간 안토니카의 광활함은 MMO 초보에게 있어서 어디가서 뭘 해야 하나 싶은 난감함을 안겨주었었다. 퀴노스에서 주는 퀘스트들을 거의 마무리 지을 무렵엔 10레벨 중반 정도였고 무슨 똥고집인지 공개창에서 사람들 모아서 가는 스톰홀드 던전을 혼자 비집고 들어가다 버서커 케릭은 시체석도 못찾고 폐기처분되고 우드엘프 여케[각주:1] 레인저를 다시 만들어 무식한 닥사냥으로 20레벨을 딩하고 썬더링 스텝스로 넘어가게 되었다.

새로운 존으로 넘어왔으니 뭔가 더 재밌을거란 기대는 초반부터 처절하게 무너졌다. 썬더링 스텝스에서는 솔로잉을 할만한 퀘스트나 사냥터가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다. 이전에 플레이했던 라그나로크나 와우에서도 파티플보다는 솔로잉을 선호했기에 EQ2에서도 그런 마음가짐으로 무식한 닥사냥으로 겨우 여기까지 왔지만, 새로 넘어온 썬더링 스텝스에서 또 그런 닥사냥을 하기엔 여건으로나 재미로써나 도저 내키지가 않은 지경에 이르렀던 것이다. 그렇게 고민하던 차에 그동안은 거들떠도 안보던 공개창에서 거인 경험치 팟 딜러를 구한다는 글이 왜 하필 그순간에 눈에 들어왔는지 모르지만 그 순간 저기라도 낑겨서 해봐야겠단 마음이 들었던건 참 신기한 일이었다. 딜러라서 그사이에 자리가 없어질까 재빠르게 귓을 날리고 운 좋게도 그 경험치 사냥 파티에 난 초대를 받게 되었다.

http://gdub4.wordpress.com 에서 퍼온 썬더링 스텝스의 거인

http://gdub4.wordpress.com 에서 퍼온 썬더링 스텝스의 거인


초대를 받은 파티에는 버서커와 워록(흑마공), 위저드, 네크로맨서, 템플러(블루사파)가 있었다. 인사를 나누고 그들이 있는 지역으로 이동하는 동안 이 파티 분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느낄수가 있었다. 보통 닥사냥 경험치 팟하면 그냥 기계적으로 사냥만할꺼 같은 삭막함이 연상되는데 이 파티는 아주 수다스러우면서 화기애애한 그런 파티였다. 파티플은 처음이었지만 거인을 때려잡아 나가는 경쾌함이 뭔가 이사람들하고 호흡이 굉장히 맞는다는 느낌이 들었었다. 부끄럽게도 이때 처음으로 난 스카우트가 파티 HO 스킬을 발동시키는 것이란것도 배웠었다. 두어시간의 열렬한 사냥후 파티원들끼리 서로 친구 추가를 하고 그 이후로는 그룹으로 몰려다니며 썬더링 스텝스를 휘젓고 다녔다. 이때 처음으로 온라인 게임에서 민증을 까고 호형호제를 했었다. 결국 6명의 파티원들은 길드를 만들기로 하고 나이가 젤 많은 워록 흑마공 형님을 길드 리더로 추대하고 길드명을 논하기 시작했는데 이름 후보로 기억나는것들 중 하나는 BlackCat... 위자드 형님의 의견이었는데 왠지 모르게 게이휠 난다고 가루가 되도록 까였던 기억이 난다. 난상토론끝에 다소 유치한 감이 있는 Silence of Destroy (이하 SOD) 란 길드이름을 정하게 된다. 그렇게 시작된 길드 라이프를 통해 혼자서 게임하는 외로움을 벗어나게 되었고 어느덧 30레벨을 넘어서게된 우리는 Heritage Quest에 욕심을 내게 된다.

Heritage Quest 는 보통 퀘스트와는 달리 연계퀘스트의 형태로 최종 보상은 무려 Legendary 등급인 꽤나 욕심나는 보상템을 주었던 퀘스트였다. 30 레벨과 HQ에 대한 욕심은 넥성이라 불리웠던 Nektropos Castle 로 이어지게 되어 있었다. 넥숲에 위치한 고성 던전인 넥성은 헤이든의 이어링, 구울베인 복원과 같은 몇가지 HQ 가 거쳐야할 중요한 지점이었고, 중간의 소환 이벤트로 Fable 등급의 아이템을 드랍하는 철상자를 파티원수 대로 얻을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30레벨에게 있어 가장 욕심이 나는 곳이었다. 하지만 그만한 보상이 주어지는 만큼 넥성의 난이도는 초보들에게 있어 절망적인 난이도였고, 그 험난함은 이미 공개창을 통해 일파만파로 퍼져나가고 있었다. 아이템과 퀘스트 욕심은 나는데 막상 가자니 헤멜게 무서운 그런 상황이었다. 그러던 차에 이미 넥성을 한번 완료 해봤다는 워든 한명을 알게 되고 우리들이 갈거라면 흔쾌히 같이 가주겠노라는 그 워든의 제안에 우리는 심히 고심[각주:2]을 하고 저녁께에 넥성을 향해 출발하게 되었다.

스산한 고성의 냄새를 팍팍 풍기는 Nektropos Castle

스산한 고성의 냄새를 팍팍 풍기는 Nektropos Castle


  1. 지금은 어느게임에서건 절대 여케를 하지 않지만, 이때 왜 여케를 만들었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본문으로]
  2. 고심의 이유는 이미 넥성을 완료했다는것은 소환 이벤트로 철상자를 이미 봤다는 뜻이라, 같이 가게 되면 철상자 하나분의 룻을 우리가 손해보는 형태였기 때문이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Leave a comment

EverQuest 2 - MMO 초보의 고군분투

Posted 2011.11.02 03:05, Filed under: 게임
아마 2005년 공익 근무 시절이었을것이다. 에버퀘스트2 (이하 EQ2) 라는 생소한 게임의 이름을 접한것은... 그때까지 나의 온라인 게임 경력은 대학 시절의 라그나로크와 오픈 베타동안의 와우 정도였었다. 우연찮게 2게임 모두 MMO였지만 2005년 당시에는 함께 근무하던 공익요원들끼리 한창 카운터 스트라이크에 열을 올렸었던 기억이 난다. 웹 서핑을 하다 우연히 본 EQ2의 오픈베타 광고는 심심한데 해볼까하는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고 지금도 활동[각주:1]하고 있는 도탈에서 2서버로 모이자는 글이 올라오면서 오픈 베타 시작과 함께 나는 EQ2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다.

왼쪽 구석에 자리잡은 감코의 로고를 보니 다시 분노가...

왼쪽 구석에 자리잡은 감코의 로고를 보니 다시 분노가...


오픈베타의 MMO들이 그러하듯 초기의 EQ2 에도 소위 오베족의 열기는 엄청났었지만, 생각보다 그 열기는 굉장히 빨리 사그라들었다. 뭐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지만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게임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미 한국에서 서비스 되고 있던 WOW 와 비교하면 EQ2는 모든면에서 초보자에게 복잡다단한 어려움을 느끼게 했다. EQ2에서의 나의 지인들은 나를 레인저나 몽크로 기억을 할텐데, 사실 맨 처음에 만든 케릭은 버서커였다. 10렙 중반쯤 정도까지 레벨업을 하다 스톰홀드란 던전에 겁도 없이 혼자 기어 들어갔다가 시체를 루팅못해서 스탈교라는 짭네임으로 만든 케릭이 레인저였다. EQ2의 데스 패널티[각주:2]는  MMO 초보인 입장에서는 왜 만들어 놓았을까 싶은 지랄같은 요소였었다. 아마도 상당히 많은 초보자들은 1. 시민증 퀘스트에서 벽을 부딪히고, 2. 퀴노스내의 얽히고 설킨 마을간 퀘스트 이동 동선에 나자빠지고, 3. 안토니카 지역의 뜬구름 잡는 퀘스트 지시 내용에 분통을 터트리면 게임을 삭제했을것이다.

그렇게 많은 초보들이 속속들이 게임에서 이탈하고 있을 무렵 나의 관심사는 레벨업이나 퀘스트가 아닌, 창고에 넣어두는 상자였다. 쪼렙이 아이템을 주워봤자 뭘 대단한걸 주웠겠냐만은 이래저래 다니며 잔뜩 주운 잡동사니들은 가방으로 도저히 버틸수가 없어서 저장공간에 대한 궁리를 하고 있었던 차에 인벤에 뜬 상자 제조법 게시물을 보게 된다. 퀘스트고 뭐고 상자부터 만들어서 쟁여놓자는 일념하에 상자만들기에 들어간다. 여타의 게임에서 창고에 슬롯을 확장시켜서 물건을 저장한다치면 슬롯은 골드로 뚫어주거나하면 끝이었을텐데 이 초보에게 불친절하고 지랄맞은 EQ2 는 다른 게임같으면 골드하나로 해결할 상자를 너무나도 어렵게 만들어 놓았다. 그 과정을 서술해보자면

구글에서 추출한 EQ2 의 크래프팅 과정 이미지 스킬을 제때 잘눌러줘야지 4단계까지 올라감

구글에서 추출한 EQ2 의 크래프팅 과정 이미지 스킬을 제때 잘눌러줘야지 4단계까지 올라감


상자하나를 만들기 위해선 우선 재료인 나무, 원석을 채집후 상자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구성요소를 파악, 대충 널판지나 볼트가 필요하다고 치면 채집한 나무는 마을의 공방에서 목재 테이블앞에서 생산 스킬[각주:3]을 써가며 원재료를 다듬어서 부품의 형태로 가공한다. 볼트도 마찬가지로 가열로에서 녹이고, 모루에서 망치질해가면서 볼트 형태로 주조한다. 가공단계에서부터 원재료에 추가 첨가제가 필요한데 이 첨가제는 공방 상인이 판매하였다. 이 부품들을 다 모아서 목재 테이블에서 역시 생산스킬을 써가며 상자로 완성한다. 이 생산스킬은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 있어서 특정한 스킬을 누르도록 요구되며 스킬들을 잘써줘야지만 완성품도 1등급으로 나올수 있게된다. 스킬들을 제대로 누르지못했거나 부품자체가 1등급이 아니면 완성품도 1등급을 만들어내지 못한다. 이 모든 과정을 위해서는 채집한 재료의 등급[각주:4]에 따라 생산 레벨도 그에 따라 올려야 하며 생산 레벨은 이런 부품이나 완성품을 만든후에 얻는 경험치로 올릴수 있으며, 이 모든 부품이나 첨가제, 완성품의 레시피 역시 공방 상인에게 구매하여야한다.

위의 설명만 보자면 왜 MMORPG 게임에서 저런 말도 안되는 복잡다단한 공정을 거쳐 그깟 상자를 만들어야 하나 싶겠지만, 묘하게 이 지랄 맞은 난이도가 나를 자극했었다. 상자 만들기를 시작한건 낮이었는데, 내가 쓸만한 상자 몇개를 모두 만들었을때는 이미 저녁식사후의 밤이었다. 그 날은 상자만 만들고 지쳐서 접속을 끊었던걸로 기억한다. 아마 이때의 삽질과 그 미묘한 성취감이 이후에도 게임을 하면서 잡스런 구석[각주:5]에 집중토록 하는데 일조하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든다.


추억의 EQ2 메인 타이틀

  1. 이라고 쓰고 눈팅이라고 읽자 [본문으로]
  2. 죽으면 경험치도 밀리고, 시체석이 생겨서 시체석을 루팅못하면 능력치가 다운된 상태로 활동하게 하였다 [본문으로]
  3. 싸움 스킬이 아닌 닦고 조이고 달구는 생산 스킬 [본문으로]
  4. 채집한 존에 따라 구별되는 티어 [본문으로]
  5. 각종 몬스터 언어배우기, 로어 퀘스트로 받은 가구 집에 널어놓고 감상하기, 길드원들 져니맨 유물퀘 마라톤 같이 뛰기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Leave a comment

새로운 MMORPG 뱅가드의 프리오더 소식

Posted 2006.10.21 10:32, Filed under: 게임

자주 구독하는 RSS Feed 중 요즘 진산님이 다시 WOW 공격대 이야기를 쓰시는것을 보곤, MMORPG에 대한 갈증이 다시금 도지는것을 느낀다. 여태껏 즐겨본 MMORPG는 라그나로크 온라인 → World of Warcraft → EverQuest2 총 3가지를 즐겨봤는데, 이중 최고를 꼽으라면 본인은 주저없이 EQ2를 꼽을것이다. EQ2하면 또 EQ1 (이하 EQ) 을 이야기 하지 않을수 없는데, 세계 3대 MMORPG 라고 불리우는 EQ는 플레이 해보지 못했지만, 예전 EQ경험이 있는 길드원들과 담소를 나누다보면 EQ 찬양론을 심심치 않게 듣곤 했었고, 그에 세뇌?당하다 못해 왠지 모를 막연한 동경심까지 가지게 되었다.

그런 EQ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은 자신이 진정한 EQ의 적자라고 광고하는 Vanguard : The Saga of Heroes 란 게임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게 되었고, 현재로썬 아무런 게임도 즐기지 않지만 뱅가드 관련 소식들만 줄창 챙겨보고있다. 뱅가드는 현재 클로즈 베타 테스트 중이고 NDA 규약에 묶여 정보가 매우 제한적으로 흘러나오는 실정이다. (뱅가드의 제작사인 Sigil Games Online 은 E3쇼나 GC 에서도 간단한 동영상정도만 공개하였다.)


본인이 인기좋은 WoW나, 국내 MMORPG를 마다하고 굳이 뱅가드를 기다리는 이유는 개인적으로 완성형에 가까운 시스템이라고 생각했던 EQ2에 여러가지 요소가 더 추가되었기 때문이다. 뱅가드의 특징적인 부분을 한번 짚어보자면, Lore 를 바탕으로 다양한 퀘스트나, 파티플레이, 레이드 같은 기존 EQ의 요소를 기본으로 육해공을 아우르는 다양한 탈것 시스템, 실제 토지에 건축물을 소유하는 방식의 하우징 시스템, NPC 와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Diplomany 라고 불리우는 외교 시스템을 더한 현재까지 MMORPG에서 이랬으면 좋겠다는 요소는 죄다 끌어넣은듯하다. 물론 이런 복잡한 시스템을 제작진이 반드시 디테일 하게 구현해내리라는 믿음도 뱅가드를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라고 할수 있다.

- 위에서 언급한 디테일한 시스템 구현의 예를 들자면, 게임내에서 이용가능한 탈것중 선박류로 이동할때 단순히 움직이는것이 아니라, 풍향, 풍속, 해류 같은것을 체크하며 이동하도록 디자인 되어 있다. 이런 디테일함을 MMO에서 구현해내는 제작진을 어찌 믿지 않을수 있겠는가 -

뱅가드의 패키지

뱅가드의 패키지

여튼 이토록 기대중이던 뱅가드 뉴스중 반가운 소식을 최근 접하였다. 얼마전 루머로 끝났던 프리오더 관련 소식이 공식사이트를 통해 그 상세한 내용과 함께 정식으로 발표된것이다. 여튼 프리오더 관련 소식을 훑어보니 이건 레귤러 에디션을 사느니 차라리 콜렉터 & 길드 에디션을 사란 소리아닌가~! 기본적으로 가격은 2배차이인데 레귤레 에디션은 1달 이용, 콜렉터 에디션은 3달 이용 가능이다. 게임내 아이템 제공은 레귤러 에디션은 파이어웍스라는 기능의 마법지팡이 또는 이동속도 증가옵션의 말편자(차칫 헷갈리기 쉽지만 탈것인 말을 주는것이 아니라 말에 다는 편자를 주는것이다.)를 주고, 콜렉터 에디션은 레귤러 에디션의 아이템에 더하여 스탯을 올려주는 카드 3종중 1가지 선택, 길드 키트 경우 길드원에게 스탯 버프가 걸리는 길드 트로피 10일 무료 이용가능한 친구 선물용 시디키를 추가 혜택으로 준다. 이런 프리오더판에서 주는 게임내 아이템의 경우 그다지 쓸모없는 것들을 주는경우가 대부분인데, 길드킷의 혜택은 꽤나 좋아보인다.

프리오더 관련 소식중 AVAILABLE EARLY DECEMBER 란 문구를 보니 왠지 이번 겨울은 뱅가드와 함께 따뜻하게 보내게 되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게 만든다. EQ2때처럼 한글화할 맘좋은? 수입/유통사가 있을리도 없을테고, 같이 플레이할 한인들을 만날수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네이버 사전 뒤져가며 할만한 게임이라고 생각하기에 12월달 발매되는 프리오더팩은 주문해야겠다. (D&D 온라인이 그때쯤 오픈 베타 한다고 하겠지만, 그래도 나의 선택은 뱅가드일 것이다...)

#뱅가드 관련 사이트

신고

  1. # 데굴대굴 2006.10.22 10:12 신고 Delete Reply

    언어 압박만 아니여도... 흑흑....

    1. Re: # StillGyo 2006.10.22 10:23 신고 Delete

      압박일지라도 알트탭으로 사전 찾아가며 하는겁니다 :)

  2. # bluo 2006.10.22 14:20 신고 Delete Reply

    저런 온라인 게임을 돌리려면 통신망 속도나 PC 사용도 장난 아니게 필요하지 않을까요? 탈 것들도 다양하다니..덜덜

    1. Re: # StillGyo 2006.10.22 15:15 신고 Delete

      통신망은 요즘 쓰는 dsl 급 이상이면 해외 온라인 MMORPG 를 즐기는데 큰 무리는 없더군요. 하지만 그래픽 카드는 좋은것을 쓸수록 눈이 즐겁겠지요. :)

  3. # 티르난 2006.12.08 23:26 신고 Delete Reply

    새벽에 전화와서 오늘은 xx를 잡는 날, 그 끔찍한 시절이 다시 시작되는 것이지요.
    요즘은 슬프게도 몸이 버티지 못합니다.
    그중에서도 완전소중 클레릭의 인생이 가장 끔찍하지요.

    1. Re: # StillGyo 2006.12.09 01:40 신고 Delete

      끔찍한 이라고 표현하셨지만 왠지모르게 애증이 섞인 표현같아 보이는군요 :)
      뱅가드가 과연 얼마만큼의 완성도로 나올지 기대될뿐입니다.~!

Leave a comment

Vanguard 와 EQ2 그리고 SOE

Posted 2006.08.12 01:57, Filed under: 게임

8월 10일날 Vanguard의 새로운 프로모션 사이트가 ( http://www.joinvanguard.com/ ) 런칭되었다.

사이트를 통해 추가된 점은

- 텔론이라 불리우는 세계를 이루는 Thestra (짧막한 동영상 포함), Qalia, Kojan 3개의 대륙에 관한 Lore
- Jeric, Idara, Eila라 불리우는 3명의 영웅에 관한 Lore
- 지상, 공중, 물 3가지의 이동수단이 존재함
- 그외 새로운 동영상 클립, 스크린샷, BGM의 추가 공개. (퍼블리셔로써 SOE 를 강조하는 동영상 인트로)

이미 EverQuest 2 를  내놓고 안정화된 (허나 악랄한...) 서비스를 하고 있는 SOE뱅가드가 진정한 EverQuest 의 후계자라고 말하는 Sigil Game Online. 포스트 이큐를 생각한다면 뱅가드의 퍼블리싱을 SOE 가 담당한다는 소식은 꽤나 의아스러웠었다.

현재 EverQuest 2 는 오리지날과 확장팩 2개, 어드벤처팩 3개 그리고 새로운 확장팩 1개가 준비중이다. 레벨제한은 현재는 70 새로 나온다는 확장팩을 통하더라도 레벨제한 (케릭터 레벨)은 오르지 않는다. 잠겨버린 노라쓰의 구대륙을 다시 건져올리는 중인걸 생각하면 확장팩, 어드벤쳐팩 만으로 족히 몇년은 우려먹을꺼리는 충분하다. 뱅가드의 출시시기는 아직 정확하진 않지만 최소한 2007년안에 나온다고 쳐도 뱅가드와 EverQuest 2의 포지션 중복은 피할수 없어보인다. 포스트 이큐는 과연 어떠 게임이 차지하게 될런지 기대된다 :)

사족 1~
만약 앞으로 SOE가 삽질 패치만 계속한다면 뱅가드 출시전에 EQ2가 망할수도... (EQ2 팬사이트를 통해 글을 보니 최근 패치로 2바이트 문자입력을 막았다 한다...  포럼에선 영어만 언어냐 2바이트 문자를 쓰는 나라사람들은 봉이냐로 투표까지 벌이며 포럼을 달구곤 있지만 언제나 마이 페이스 인 SOE가 콧방귀나 뀔런지...)
신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