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레코드샵 주인'

1 POSTS

  1. 2006.10.26 어릴적 나의 꿈은 레코드샵 주인장 (5)

어릴적 나의 꿈은 레코드샵 주인장

Posted 2006.10.26 00:36, Filed under: 잡담
High Fidelity 참 재밌는 영화

High Fidelity 참 재밌는 영화

본인에겐 좋아하는 영화는 하드에 짱박아두고 몇번이고 돌려보는 버릇이 있는데, 자주 돌려보는 영화중 'High Fidelity' 한국제목 : 사랑도 리콜이 되나요? (*번역센스하고는 에라이) 에서 주인공 존쿠삭과 두 친구가 레코드 가게에서 일하는 장면을 볼때면 어린시절 막연한 장래희망이 레코드 샵 주인이었던걸 새삼 떠올리곤 한다. 확실히 요즘이 인터넷 시대인지라 왠만한것은 인터넷으로 지르는게 습관화가 되었고, 이런 습관덕에 마지막으로 레코드 샵에서 CD를 구매한게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한 지경에 이르렀으니, 어릴적 레코드 샵 주인을 꿈꾸던것을 잊어버릴만도 하다.

국민학교 나이대의 장래희망 레파토리중 다소 희귀한축에 속하는 레코드샵 주인이 꿈이었던것은 워크맨을 구입한 때부터 귀에서 이어폰을 빼놓지 않던 음악에 대한 애정덕이기도 했지만, 소싯적 자주 드나들었던 레코드샵 주인에 대한 추억때문일것이다. 국민학교 시절 나름 서태지와 아이들의 팬이었던(*뭐 팬이 별건가? 4집 앨범 발매되자마자 반에서 컴백홈을 제일 빨리 외웠다는 정도일뿐이지만;) 본인은 중학교 입학과 함께 서태지와 아이들의 은퇴라는 나름 충격적인 사건을 겪고선 아.. 이제 워크맨으론 뭘듣고 다닌다냐.. 들을 음악이란 이제 없겠구나라며 항상 함께하던 워크맨을 홀대하며 음악을 멀리했었다. (이제 돌이켜 생각해보면 정말 우물안 개구리 격인데, 당시 나름 심각했었다. -_-;)

음악계에 관심을 끊었던 중학시절, 우연히 보게된 업타운 콘서트를 계기로 다시 음악에 불타오른 본인은 당시 컬쳐쇼크 수준으로 뿅가버렸던 업타운의 음악CD를 구매하기 위해 동네 레코드 샵을 방문했다. '업타운 3집 주세요' 라고 말하니, '네 여깄습니다'가 아닌 '너 힙합 좋아하니?' 란 말이 되돌아 오는것 아닌가... 생전 처음 힙합 콘서트 보고온 다음날 CD 사러온 본인으로썬 딱히 대답하기가 조금은 애매했달까 '아 네 뭐..'라며 얼버무리던 내게 그 레코드 샵 주인은 업타운의 음악 이야기부터 시작해서 힙합 개론까지 펼쳐가며 장장 1시간의 음악 강좌?를 들려줬었다. 새로운 음악에 목말라있던 본인에게 레코드 샵 주인의 음악 이야기는 흡사 아라비안 나이트 이야기에 빠져드는것 마냥 기분좋은 경험이었고, 워크맨을 CDP로 바꿈과 동시에 돈만 생기면 CD 를 지르는 뮤직 라이프를 다시금 재개하였다. CD를 사러갈때면 레코드 샵 주인은 내가 듣고 싶어하는 뮤지션이나, 혹은 자기가 들려주고 싶은 뮤지션의 CD를 틀어주며, 음악이야기로 1시간은 너끈히 때우고 집에 돌아오곤 하였다.

레코드 샵 주인은 처음엔 힙합 이야기로 나를 꼬셨?지만, 내게는 굉장히 다양한 음악들을 추천해주곤 하였다. 팝/가요/힙합/락 어느 장르 이야기를 하건 시초가 되는 뮤지션과 유명작품들을 줄줄이 이야기하는 레코드 샵 주인덕에 당시 나는 2PAC 과 Marilyn Manson 을 같이 접할수 있지 않았나 싶다. 지금은 Hip-Hop/R&B 쪽으로 그취향이 완전히 기울었지만, 그때의 경험덕에 타장르 음악을 편견없이 찾아듣는 습관이 생긴것같다. 1년하고 반년가량을 문턱닳도록 찾아다니던 레코드샵은 고등학교 입학과 함께 이사가게되며 더이상 찾아가지 않게 되었지만, 확실히 그때 그시절이 가장 열정적으로 음악을 들었던 시기였던듯하다.

요런 아담한 레코드 샵 주인이 된다면 참 행복할텐데.. 란 생각을 하곤 한다

요런 아담한 레코드 샵 주인이 된다면 참 행복할텐데.. 란 생각을 하곤 한다

그로부터 몇년여 흐른 지금 당시 동네에 한두개쯤 흔히 보이던 아담한 음악사/레코드 샵은 이제는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CD 소매상은 백화점같은 큰건물의 대형 샵아니면 대형 서점의 코너만이 살아남은듯하다. 그나마 CD라는 매체의 존재의의조차 이제는 위험한 지경이니, 동네 레코드 샵 차리면 쫄딱 망하기 쉽상일것이다. 당시 그 레코드 샵 주인에 비하면 지금 나의 음악 지식은 참 부끄럽기 그지 없는 수준이긴 하지만, 가끔씩 음악을 듣거나, 그 시절을 추억할때면, 레코드 샵 주인이 되는 망상을 해보곤 한다.

P.S
참 부질없는 말이겠지만 로또를 맞아 돈걱정 없는 신세가 되면 꼭 레코드샵을 차려보고싶다.

당시 레코드샵 주인이 권했줬던 음악들
  1. Uptown - 기다리겠어 (Song Version)
  2. Gangtholic - Gangtholic Love
  3. JinuSean - Jinusean Bomb (original ver.) (Feat. Perry)
  4. DEUX - 굴레를 벗어나 (mo funk version)
  5. 조트리오 - 몰랐어
  6. 2PAC - R U Still Down
  7. Jay-Z - Can I Get A... (Feat. Amil & Ja Rule)
  8. Lauryn Hill - Doo Wop (That Thing)
  9. Marilyn Manson - I Don't Like The Drugs (But The Drugs Like Me)
  10. Guns N' Roses - Don't Cry (Original)
신고

  1. # foocon 2006.10.26 23:01 신고 Delete Reply

    안돼요~요새 이놈의 MP3때문에 레코드 가게가 얼마나 사정이 안좋은데요~
    이제 완전히 디지털 시대로 물갈이 된것 같아요...그래서 너무 아쉽구요...ㅠ.ㅠ
    비디오 가게...레코드 가게...오락실...다 사라져만 가네요...ㅠ.ㅠ
    아...그러고 보니...전 어렸을적 오락실 주인이 꿈이었어요~
    아...그립던 뿅뿅 오락실~ ^^;;

    1. Re: # StillGyo 2006.10.27 00:56 신고 Delete

      시대의 흐름은 거스를수 없으니 아쉬울뿐이죠. CD도 LP 처럼 구하기 어려워지기전에 틈틈히 많이 사둬야겠네요 :)

  2. # bono 2006.10.27 22:38 신고 Delete Reply

    저도 같은 꿈을 간직했었습니다. 저 영화도 정말 재밌게 봤었는데... ( 역시 번역센스 하고는 -ㅅ-;;; )
    음악 잘 듣고 갑니다! :)

    1. Re: # StillGyo 2006.10.27 22:41 신고 Delete

      음악 애호가라면 좋아하는 음악 실컷들을수 있는 레코드 샵 주인을 누구나 한번쯤은 꿈꿀법하지요~! 음악 좋게 들으셨다니 올린 보람이 있네요 :)

  3. # 로일 2007.02.22 19:26 신고 Delete Reply

    저는 저런 아담한 바를 하나 가지고싶은..

Leav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