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Strike(이하 카스)란 게임을 처음 접한건 수능이 끝마쳤던 2001년 겨울이었다. 친구들과 밤새 놀다 피시방에 가서 처음 마우스를 붙잡았지만, 대부분의 카스 초심자들이 그렇듯이 마구잡이 무빙에 널뛰는 에임덕에 친구놈들 총알받이 신세를 견디다 못해 30분만에 때려쳐버렸었다. 그렇게 기억속에 잊혀져가던 카스는 공익질을 시작하면서 선배를 통해 다시 접하게 되었고, 자상했던? 선배의 지도덕에 카스의 즐거움을 알게되곤, 본인의 게임라이프 패턴대로 -_-; 미쳐버렸었다. 포가튼 사가 이후로 구입안했던 정품게임을 (비록 주얼 시디 5000원 짜리였지만) 손수 구매하여 하루에 몇시간을 총질하곤 했었다.

1.5 에서 1.6 스팀 체제의 변화를 겪으며, 몇만원짜리 카스 모델 팩이라고 폄하되던! Condition Zero 까지 구매해가며 총질했었지만, 카스의 꽃?이라고 불리우는 매치플레이는 한번도 하질 않았다. 이유는 (물론 실력도 안되었지만!) 뭔가 스트레스가 풀리고, 쓸어담는 맛?이 있는 공섭 러쉬 플레이를 좋아해서일것이다. 서당개 3년이면 blah blah~ 3년은 안되었지만 1년 꾸준히 총질하니 초보시절 참혹했던 킬:데쓰 비율은 점점 나아졌고, 본디 좋아하던 러쉬 플레이로 간간히 대박도 건지고, 얄팍하게나마 사운드 플레이도 하게 되었다. 명필은 붓을 가리지 않는다지만, 명필이 아니었던 고로-_-; 몇만원이나 하는 Logitech MX 518 광마우스도 공구로 구매하는 등 근 1년정도는 미친듯이 총을 쏘았었다. 그렇게 카스로 소일하던차 EQ2EAST 한국 서비스 오픈으로 카스는 자연스레 접게 되었고, 그토록 즐겼던 게임이었건만 기억에서 자연스레 잊혀져버렸다.

9킬 12데스의 처참한 스코어

9킬 12데스의 처참한 스코어

지금은 EQ2도 그만두고 아무런 게임도 즐기지 않고 있었는데, 불현듯이 카스 생각이 나서 나리카스 자료실을 뒤져가며 무기 모델도 몇개 받아가며 추억의 공섭으로 다시 접속했지만, 확실히 세월의 공백은 어쩔수 없다는것을 느꼈다. 괜히 버릇이랍시고 칼, 총 바꾸다 죽지를 않나, 겂없던 러쉬플레이는 무모한 론리 러쉬플레이로 바뀌었고, 힘들게 고쳤던 난사버릇은 다시금 재발해버렸다. 테러가 유리한 이태리 맵에서 1:1 킬 데스 비율도 못맞췄으니 더이상 무슨말이 필요하랴. 게다가 예전엔 몇시간 연속해도 말짱했건만, 이건 두어시간했더니 괜히 멀미도 나는것같다. 추억의 게임은 추억으로 두는게 나았던걸까.. 그래도 확실히 AK로 탕탕 맞출때의 쾌감은 여전하다. 킬보다 데스 비율이 원체 높아서 그 쾌감을 느낄새가 적은게 문제지만 :) 앞으로 Vanguard 나 D&D 온라인의 오픈베타가 열릴때까지 딱히 손댈 게임도 없고 하니 간간히 공섭에서 총질을해봐야겠다. 일단 목표는 킬:데스 비율 1:1 맞추기부터...

신고

  1. # 특급앙마™ 2006.11.05 16:07 신고 Delete Reply

    카스 저도 한때 빠졌던 게임입죠.
    그런데 이게임은 좀 매니악적인 요소가 있어서
    오래는 못했습니다.
    지금도 하시는 분들 보면 거의 골수 매니아들만 하더군요.ㅎㅎ

    1. Re: # StillGyo 2006.11.05 16:20 신고 Delete

      카르마, 스포 같은 게임덕에 FPS 가 어느정도 대중화 되긴 했지만, 국내에서 카스는 여전히 마이너(=매니악)한 게임이죠 :) 차기 버전인 Source가 출시되고 첫버전이 릴리즈된지 8년째긴 하지만 여태껏 (세계의)많은이들이 즐기는것을 보면 대단한 게임이구나 싶기도 합니다.

  2. # 미디어몹 2006.11.06 18:07 신고 Delete Reply

    StillGyo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등록되었습니다.

    1. Re: # StillGyo 2006.11.06 19:27 신고 Delete

      이런 소소한글도 뽑으시는군요 -_-;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 ··· : 189 : Next »


티스토리 툴바